교리
2014.11.12 23:25

성경과 지질학-8 하늘의 창들

조회 수 350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경과 지질학

Gaines R. Johnson 지음 / 강찬재 옮김

8 하늘의 창들

 

홍수 모델( 7:11~12)의 구성요소인 깊음의 샘들과 “하늘의 창들”에 관한 복잡성으로 인해 일으켜진 대기의 연쇄 반응에 대해 논의하기 앞서, 우리는 가장 주목할 만한 홍수 이후 결과들 중 하나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성경에 따라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홍수에 이어 인류의 수명은 대부분 기하급수적으로 떨어졌다. 분명한 건, 지구의 홍수 이후 환경에서 특징적인 것은 노아의 홍수 이전과는 매우 달랐다는 점이다. 왜냐하면 홍수 이전에 인간은 1,000년 약간 못 미칠 정도의 삶을 살았기 때문이다. 아래의 그림은 아담부터 요셉까지 23명의 성경 인물의 나이를 보여 주는 수명 그래프이다.  

수명이 홍수 사건과 벨렉의 날에 일어난 중요한 홍수 이후 사건 사이의 101년 간격 동안 아주 급격하게 떨어진다. 그러므로 그래프는 이스라엘의 족장 시대에 들어가서 덜 가파른 경사로 느리게 수평 상태를 유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에벨에게 두 아들이 태어났는데 하나의 이름은 벨렉이었으니 이는 그의 날들에 땅이 나뉘었기 때문이더라. 그의 형제의 이름은 욕단이었는데”( 10:25)

“에벨에게 두 아들이 태어났는데 하나의 이름은 벨렉이었으니 이는 그의 날들에 땅이 나뒤었기 때문이더라. 그의 형제의 이름은 욕단이며”(대상 1:19)

이러한 현상을 과학적으로 설명하려는 시도들에 있어 많은 기관들이 제안해 왔다. 인간 수명의 감소에 관한 일어날 수 있는 설명들은 홍수 이후 지구 표면에 도달한 방사선 양의 증가로부터 대기압이나 대기 성분 또는 요소들의 혼합에 있어 변화들에 이르기까지 있다.

그래프를 분석해 보면 다음과 같은 사실이 드러난다. 홍수가 일어나기 600년 전에 태어났던 노아는 홍수 이후 350년을 더 살았음으로 볼 때, 므두셀라 보다 단지 19년 적은 총 950년의 삶을 살았음을 볼 수 있다. 홍수가 일어나기 98년 전에 태어났던 노아의 아들 셈은 홍수 이후 500년을 더 살아서 총 598세의 삶을 살았으므로 이는 자신의 아버지인 노아의 수명의 2/3정도에 불과했다. 이러한 데이터는 홍수 때 신체적인 성숙 수준이 홍수 이전의 긴 수명을 이해하는 열쇠를 지녔을지 모른다. 다른 말로 하자면, 아이들은 훨씬 오랫동안 아이들로 남았고, 한참 후에야 사춘기에 이르렀으며, 그들의 신체는 크게 연장된 성인기을 통해 훨씬 더 건강하게 남아 있게 되었다.

이러한 가정을 위한 옹호는 성경적 연대기와 홍수 이전 인간들이 그들의 첫 자손의 아버지가 되었을 때의 기록들에서 기인한다. “아담의 세대들에 관한 책”(창세기 5)에 언급된 사람들의 나이와 그들이 첫째 자녀를 낳았을 때 나이가 어떻게 되었는지를 관찰해 보라. 아담 130, 105, 에노스 90, 가이난 70, 마할랄레엘 65, 야렛 162, 에녹 65세 등이다. 그 경향을 보라. 그것은 적어도 60세나 70세가 될 때까지 인간들이 성적으로 성숙되지 않았음을 가리키기는 경향이 있다. 수많은 년도가 지난 다음 그런 성숙도에 이르러 첫째 자녀를 가졌던 자들(야렛 162, 므두셀라 187, 라멕 182, 노아 500세 등)은 아마도 사회적이거나 종교적인 이유들 때문에 자손을 낳는 것을 제한받았다. 밑에 있는 선은 50세에서 60세에 이르는 나이의 홍수 이전 사람들이 신체적으로 오늘날의 십대들과 동등했었음을 나타낸다

홍수 이전에 인간의 수명이 매우 길었던 이유를 연구함에 있어, 제일 먼저 이것은 다소 인간의 뇌하수체의 내분비 기능과 연관되어 있음이 틀림없다는데 생각에 기울여 있었다. 그러나 나이가 진행되는 과정을 가속화시킬 수 있었던 이유가 도대체 홍수 이후 어떻게 달라졌다는 것이었을까로 바뀌게 되었다. 필자는 홍수 이후 세상에서 증가된 태양 광선과 우주 방사선을 하나의 가능성으로 고려했었다. 하지만 아담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서 인간 몸속의 기관들 속에 있는 C14의 존재와 심지어 아담이전 조차도 우주의 방사선을 제외했다. 필자는 아마도 당시 그런 날들로 돌아가서 지구의 대기는 태양 광선 몇 가지를 여과했을 가능성을 고려했었다. 이것이 답변의 일부분이 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자체로 충분하지 않은 것 같다

최근에 환자 치료를 위해 고압 산소 치료법에 관한 논문을 읽었을 때, 그 대답이 영감이 전광석화 같이 왔다: 인간이 홍수 이전 시절에 오래 살았던 이유의 대부분은 지구의 대기압이 그때 상당히 더 높았다는 점에 있다. 그리고 인간은 원래 고기압적 환경에서 잘 성장하도록 만들어졌다

그래서 필자는 그 주제에 대해 더 자세히 공부한 후부터 이러한 결론에 도달했다. 고압 산소 치료를 통해 어떤 사람이 압력이 높은 챔버에 놓여 있다면, 그 공기 압력은 정상적인 해수면상 대기압의 1~2배 정도(14.7 psi)까지 증가된다. 그렇게 증가된 공기압 하에서는 더 많은 산소가 혈관으로 유입된다. 이 과정은 상처 치료를 가속화시키고, 세포조직의 회복을 증진시키며, 심지어 신진 대사율과 호르몬의 영향을 받은 체제의 실행에 좋은 영향을 끼친다. 사실 압력이 높은 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것은 광범위한 의학적 이점들이 있는 것 같다. 대게는 자연적이어야만 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만약 그러한 조건들이 매우 자연스럽게 유익을 가져다 준다면, 오늘날에는 왜 그와 같은 세상이 되지 못할까? 아마도 그것은 홍수 이전에는 자연 질서였다

만약 그것이 정말로 그런 경우였다면, 그때 남자들과 여자들은 빨리 나이가 들고 더 빨리 죽기 시작했을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대홍수로 인해 초기와 같던 생물학적 최상의 조건에서 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주석: 고압 산소 치료법에 관한 포괄적인 연구와 잇점들은 이 에세이의 직접적인 범위를 넘어선다. 그러나 이 페이지의 밑에 필자는 여러분의 더 많은 독서를 위해 그 주제와 관련된 몇 가지 추가적인 인터넷 링크 주소를 소개해 놓았다

만약 대홍수 이전 세상이 훨씬 더 높은 대기압 속에 있었다면, 당시 거대한 용적의 지구 대기 가스가 이후로 사라져 왔다. 어떻게 그리고 왜 사라졌을까? 우리는 그 당시 오늘날과 유사(니트론 78.1%, 산소 20.9%, 아르곤 0.9%, 카본 다이오사이드 0.035%, 물 수증기, 그리고 다른 가스들 등)했던 대기 속 다양한 가스비율을 추정해 볼 수 있다. 만약 그렇지 않으면, 화학적 성분은 차이가 극지방의 빙핵 측정 속에서 나타나게 될 것이다.

우리의 형제들 중 몇몇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도 또한 대홍수 이전 세상이 훨씬 더 높은 대기압을 가졌을 것이란 결론에 도달해 왔다. 그들은 또한 홍수 이전 세상 사람들의 수명에 대해 가능한 기여로써 고압 산소의 잇점들이라고 인용한다. (그들은 딱 하나 올바른 결론을 얻었다) 그것들을 위해서도 좋지만, 당시 그것들은 하나님께서 물들을 나누셨을 때( 1:6) 지구의 대기 위에 놓으셨다고 말씀하는 가공의 “물층 덮개(water canopy)”의 기원을 그 증가된 압력 때문으로 추정한다. 그리고 그것들은 홍수 때 “하늘의 창들” 속 성분을 위한 액체 물의 원천이었다. 그것들은 둘 모두 뒤의 가정들에 관해서 틀리다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은 그들이 주장한 “물층 덮개”와 달리 물리학 법칙들을 위반하지 않는 대홍수 이전의 대기에 의한 모델이며, 왜 지구 대기의 용적이 감소되었는지를 설명할 수 있다.

우리는 실제 대기 압력이 그 당시 뒤에 있었을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에, 우리로 하여금 약 1.5에서 2 대기(14.7 psi X 2 = 29.4 psi) 수치를 가정해 본다. 그것들은 고압의 잇점들이 ( 25~30피트의 물속에서 다이빙하는 스쿠퍼에 필적하는) 니트로젠 나르코시스 또는 산소 독성의 효과 없이 최적에 가까울 범위일 것이다

우리는 다음에 추가적인 대기 가스의 총 무게를 결정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수학 계산을 통해서 우리는 대기의 현재 무게가 4.99 X 1014톤임을 알아낸다. 그것을 두 배로 하면, 여러분은 추가적인 대기의 총 무게를 갖게 된다. 물론 추가 가스의 약 75%는 가장 낮은 12~15 km내 지상에 가깝게 모이게 될 것이며, 그러므로 그 위 대기의 가장자리의 총 무게는 여전히 현재 있는 것에 가깝게 될 것이다. 그러한 총 톤수가 아주 놀랄만큼 크다 할지라(quite mind-boggling) 할지라도, 그것은 단지 지구 총 질량의 약 2백만분의 1을 나타낸다. 지구 중력으로 인해 잡아당기는 힘은 단지 경미하게 증가될 것이다.  

짙은 대기로 인해 가능한 부가적인 잇점은 지표면에 도달하는 해로운 방사선 양의 감소일 것이다. 태양 방사선은 단순한 단 하나의 존재물이 아니다. 그것은 실제로 전자기 방사선, X-광선, 감마 광선 그리고 전자, 양성자, 중성자와 원자핵 같은 고속의 분자들과 같은 많은 종류들로 이루어져 있다. HBO 효과와 결합된 이러한 요인은 대홍수 이전 인류로 하여금 성경에서 선언된 엄청난 수명에 도달케 했던 구별이었을 수 있다. 완전한 판단은 여전히 이러한 문제의 밖에 있다.

대홍수의 이러한 측면을 뒤로 남겨둔 채, 우리는 남아 있는 두 가지 이슈들에 역점을 두어 다룰 필요가 있다. (1) 어떻게 방주 속 노아의 가족과 바다 속 해양 생명체는 전 세계적인 간헐천 활동에 의해 드러난 엄청난 양의 열에 데워져서 피할 수 있었을까? (2) 어떻게 대기가 현재의 압력 수준까지 떨어졌을까? 먼저 둘째 질문에 대해 답해보자.    

홍수가 시작된 7일 동안 그 샘(간헐천)들이 땅에서 시작했을 때, 전 세계적으로 폭넓은 구름 덮개와 폭우를 창출하면서 그 간헐천들로부터 뜨거운 에너지가 마치 증기로부터 응축된 빗물 기둥처럼 위쪽 방향으로 여행했었을 것이다. 이는 가열된 더 낮은 대기의 무거운 가스들(산소-니트론 등)을 더 높은 대기 속인 위쪽으로 끌어당길 엄청난 규모로 급상승하는 뜨거운 공기 흐름을 창출했었을 것이다. 이 열이 축적했을 때, 지구 대기의 구면은 지구 중력으로부터 더 멀리 확장되고, 위쪽으로 밀게 될 것이다. 만약 이 가열을 통해서 대기가 충분히 팽창한다면, 그것의 일부는 태양의 태양풍에 의거 지구의 중력장으로부터 쪼개졌을 것이다. 그러한 가스들은 우주 공간 속으로 없어지게 될 것이다. 결론적으로 그 홍수 후에 그리고 그 열원(熱源)이 가라앉은 후에야 그 위의 대기가 차가워지고, 더 정상적인 크기로 오그라들기 시작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 과정을 통해 잃은 큰 부피의 가스와 함께, 해수면에 남아 있는 공기압력은 현재의 수준까지 감소되었을 것이다

노아의 가족과 지구의 해양 생명체가 어떻게 생존하게 되었는지에 대해서 말한다면, 그것들은 구름 덮개와 폭우로 인해 보호받았었다는 것이다. 몇 가지 이유에 대해, 비평가들은 간헐천의 열이 지구의 표면 위에 있는 모든 것을 뜨겁게 데웠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있어서는 옳지 않다. 먼저 가열된 공기가 올라오고, 간헐천에서 나온 그 열의 대부분이 지표면 위 높이 흩뜨려졌을 것이다. 둘째, 상승한 혼합물로부터 나온 (적외선) 방사열은 수평으로 멀리 여행하지 못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 구름 덮개 밑으로 떨어지는 높은 (수증기의) 응결한 것 때문이다. 추가적으로 그러한 구름 덮개는 그 구름 덮개 위에 있는 지역들에서 열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을 했을 것이다.  

또 하나의 중요한 사항이 다루어져야한 한다. 하늘들로부터 떨어진 모든 물들은 담수여야만 했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염분이 있는 물은 담수 보다 더 밀도가 높기 때문에, 특히 물이 넘쳐 가라앉은 대륙 지역들과 대양이 있는 지역들은 표면의 분출과 동요의 지점들로부터 무 지표면 용암 또는 간헐천의 분출 거대한 담수의 렌즈꼴의 모양은 그 홍수 맨 꼭대기에서 형성되었을 것이다이러한 사실은 담수에서 물고기와 몇몇 나무의 생존을 설명함에 있어 너무 먼 길을 갈 수 있다. 성경은 홍수 물이 가라앉은 후에( 8:11) 적어도 한 올리브 나무가 지구에 살아남았고, 갓 생긴 나뭇잎에 싹이 났다고 말씀하고 있다. 만약 올리브 나무가 그러한 조건들에서 생존할 수 있었다면, 확실히 Bristlecone 소나무도 뿐만 아니라 또한 생존할 수 있었다.  

여기가지가 본서에서 제안하는 홍수 모델이다. 너무 터무니없는 말처럼 허무맹랑하게 들리는가? 여러분은 재판장이 되라. 그것은 단지 하나의 이론일 뿐이고, 더욱이 좀 더 정밀해질 필요가 있다. 그러나 그것은 성경의 문자 그대로의 어법의 필요조건을 충족시키며, 그리고 관측될 수 있는 과학적 원리들의 매개적 수단을 통해 그렇게 한다.   

약속한 바대로, 고압 산소 요법의 산소 치료법에 관한 지식을 주는 인터넷 사이트 링크가 여기에 있다.

 

http://www.hbot4u.com/hom.html

http://en.wikipedia.org/wiki/Hyperbaric_oxygen_therapy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5 교리 성경과 지질학-21 다니엘서 해설 이우진 03.12 4790
404 교리 성경과 지질학-20 에덴의 강들을 찾아서 이우진 02.27 4390
403 교리 성경과 지질학-19 지질학과 예언: 사해 균열 이우진 02.27 3539
402 교리 성경과 지질학-18 성경을 문자 그대로 해석... 이우진 11.18 4156
401 교리 성경과 지질학-17 하늘의 왕국과 하나님의 ... 이우진 11.18 3156
400 교리 성경과 지질학-16 시간과 자연에서 발견되는... 이우진 11.18 4047
399 교리 성경과 지질학-15 빙하기 말기의 생물계와 ... 이우진 11.18 3173
398 교리 성경과 지질학-14 지질학적 증거와 고대 세... 이우진 11.18 4035
397 교리 성경과 지질학-13 넷째 날: 해와 달의 패러독스 이우진 11.18 3105
396 교리 성경과 지질학-12 궁창 이우진 11.18 3156
395 교리 성경과 지질학-11 아담 이전의 세상 이우진 11.18 3148
394 교리 성경과 지질학-10 육체와 영의 관계 이우진 11.18 2814
393 교리 성경과 지질학-9 벨렉의 날들과 해수면의 변... 이우진 11.12 3834
» 교리 성경과 지질학-8 하늘의 창들 이우진 11.12 3508
391 교리 성경과 지질학-7 깊음의 샘 이우진 10.18 2880
390 교리 성경과 지질학-6 전세계적 먼지 파형(波形)... 이우진 10.18 3590
389 복음 성경의 구원-11 세바의 여왕 이우진 02.10 4905
388 컬럼 도서출판 킹제임스 2013년 보고 및 2014년 계획 1 이우진 02.04 5120
387 복음 성경의 구원-10 예수님의 찢긴 몸 이우진 02.03 5439
386 복음 성경의 구원-9 에티오피아 내시 이우진 01.21 61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

menu